구로소개

궁동

  1. 구로소개
  2. 구로구역사
  3. 동별역사
  4. 궁동

연혁 및 동명의 유래

궁동은 조선 영조 대에 부평도호부 궁리였다가, 1895년 5월 26일에 인천부 부평군 수탄(곡)면 궁리가 되었으며, 1896년 8월 4일에 경기도 부평군 수탄면 궁리로, 1914년 3월 1일에는 경기도 부평군 계남면 궁리가 되었고, 1931년 4월 1일에는 경기도 부천군 소사면 궁리가 되었으며, 1941년 10월 1일 경기도 부천군 소사읍 궁리, 1963년 1월 1일에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오류출장소 궁동으로 서울에 편입되면서 동이란 명칭을 갖게 되었다. 오류출장소 관할에서는 온수동, 항동과 함께 수궁동사무소에서 행정을 관할하였으나, 1968년 1월 1일 오류출장소가 폐지됨에 따라 영등포구의 직할동이 되었다.


1970년 5월 18일 서울특별시조례 제613호에 의해 수궁동사무소가 폐지되고, 궁동은 천왕동 · 온수동 · 오류동 · 항동과 함께 오류동사무소의 관할이 되었으며, 오류동사무소가 1975년 10월 1일 서울특별시조례 제981호에 의해 오류1동과 오류2동으로 분동될 때 궁동은 오류동 일부지역과 온수동과 함께 오류1동사무소의 관할이 되었다.


1980년 4월 1일 대통령령 제9630호 의해 구로구가 영등포구에서 분할 신설됨에 따라 자연히 구로구 관할이 되었고, 1988년 7월 1일에 구로구조례 제59호(1988년 6월 23일 공포)에 따라 오류1동에서 궁동과 온수동만을 분리하여 다시 수궁동을 설치함에 따라 수궁동사무소의 관할구역이 되었다.


궁동이라는 동명은 조선 선조(宣祖)의 일곱째 정선옹주(貞善翁主)가 이곳에 살던 길성군(吉城君) 권대임(權大任)에게 출가하여 살던 집이 여기에 있었으므로 궁궐 같은 큰집이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정선옹주가 이곳으로 시집을 오게되자 선조는 이 일대의 땅을 사패지(賜牌地)로 하사하였다. 사패(賜牌)란 고려나 조선 때에 왕이 왕족이나 공신에게 노비와 땅을 내려주던 것을 말한다. 따라서 사패지(賜牌地)는 공음전(功蔭田) · 사전(賜田) · 사패전(賜牌田) · 훈전(勳田) 등의 이름으로도 불린다. 이러한 땅은 대부분 세습되었는데, 사패지의 넓이에 대해서는 "사방 10리" 또는 "밤에 촛불을 켰을 때 그 불빛이 비치는 곳 모두"라고도 하는데 사패지는 주로 경기도에 많았다.


정선옹주가 시집간 안동 권씨 집안은 조선 선조 때에 세도가였으며 권대임은 글씨를 잘 써서 선조의 총애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선무공신(宣武功臣)으로 예조판서를 지낸 충정공(忠貞公) 권협(權挾)의 손자였던 까닭에 상당한 재력이 있었던 모양이다. 따라서 그들이 사는집은 궁궐처럼 크고 화려했으므로 인근 사람들이 이 마을을 궁마을이라고 불렀던 것이다. 이는 마치 지금 서울의 소공동(小公洞) 이태종(太宗)의 둘째 공주인 경정공주(慶貞公主)가 살던 곳이라서 소공주댁이라 부르던 것이 동네 이름이 된 것과 유사하다 하겠다.

위치 및 연혁

궁동은 구로구의 맨 서쪽 끝 온수동의 북쪽에 위치한다. 따라서 서북쪽은 경기도 부천시 작동 · 여월동과 산등성이를 경계로 닿아 있다. 동북쪽은 양천구 신정3동과, 북쪽은 신월4동과 닿아 있으며 산등성이를 경계로 하고 있다. 서남쪽은 온수동과 접하며 동쪽은 개봉동과 산등성이를 사이에 두고 동서로 갈라져 있다. 남쪽은 동부의 교통안전 진흥공단과 서부의 우신중 · 고등학교 운동장을 잇는 턱거리가 마을 어귀를 이룬다. 이턱거리는 그 남쪽 오류동과의 경계에 수궁동 버스길과 경인철길이 나란히 놓여 있어 일직선을 이룬다.

옛지명

갈매

옛날 갈대가 많이 났다는 골짜기이다. 현재의 온수연립단지로 갈골이라고도 한다.

궁골

궁동저수지 서남쪽으로 건너다 보이는 산 밑마을로 궁동 68번지 199호 일대이다. 원각사가 있는 쪽에서 뻗어 내려온 산줄기 끝에 높이 87.5m와 86.3m의 두 봉우리가 있는데, 그 두 봉우리의 동쪽 기슭에 있다. 이 마을 북쪽에 안동권씨 문중묘가 바라다 보이는데 이 문중묘 너머 서서울정보산업고등학교 일대가 궁터이다.

댓골고개(수렁고개)

궁동에서 동북쪽 양천구 신정3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수렁고개라고 하는데, 이 고개를 넘으면 댓골의 경주(慶州) 정씨(鄭氏) 문중묘가 있다. 정씨 문중묘가 있는 댓골은 조선태조 이성계가 개국 일등공신인 양경공(良景公) 정희계(鄭熙啓)에게 내린 사패 땅으로 넓이가 20만 평이 넘는다. 댓골은 죽동(竹洞)이라고도 하지만 원래 대나무가 있어서가 아니라 큰 골이 변해서 된 말이 아닐까 생각된다.

동이점골

옛날에 좋은 흙이 나서 동이(항아리)를 구웠다는 곳이다.

불당골

궁동저수지 동쪽 관음사 북쪽 지점에 있다 옛날에 불당이 있었다고 한다.

성짓골

궁동 어귀에서 북으로 곧게 뻗어 북쪽 양천구 신정3동으로 통하는 길인 궁동길과 절터 서북쪽 부천시 여월동으로 넘어가는 길인 수렁고개길과 갈라지는 골짜기이다. 권씨 문중묘가 있는 고추 모양의 언덕 동쪽 깊숙한 사타구니 쯤에 자리잡고 있다.

삭새고개

온수동 텃골에서 우신중학교 뒤를 지나 궁동으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턱거리

궁골 마을의 어귀이다. 궁동의 동부로 교통안전진흥공단 앞에서 온수동 세풍운수주식회사 버스종점까지 경인선 철길과 나란한 버스길인 궁동길로 들어가는 길목이다.

수룬

현재 궁동마을회관 부근과 아랫마을을 말하며 전의(全義) 이씨 후손과 안동(安東) 권씨 후손들이 살고있다.

양지 말

현재 궁동교회 부근과 원각사 아랫마을로 안동 권씨 후손들이 살고 있다.

명물 및 명소

정선옹주묘와 궁골

정선공주가 살던 집은 지금 서서울정보산업고등학교 부근으로 이 일대를 요즈음도 궁터라고 하는데, 지금은 집의 형체조차 찾아볼 수 없다. 다만 정선공주와 그의 부군인 길성군 권대임의 무덤은 궁동저수지의 서쪽 끝 안동 권씨 묘역에 자리잡고 있다.

유진오 별장

궁동저수지 뒷편에는 현민(玄民) 유진오(兪鎭午)의 소유 임야에 토막집이 한 채 있었다. 일명 유진오 별장이라고도 불리는 이 집은 지난 1989년 4월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인하여 불타 버리고 말았다. 개축을 하려해도 이 지역 일대가 그린벨트인 관계로 건축허가가 나지 않아 집을 개축하기 위해 가져다 놓은 벽돌만이 어지럽게 쌓여있을 뿐이다. 유진오 별장이 있는 곳 옆 길을 따라 약 2㎞정도 더 가면 궁동 약수터가 있다. 유진오 별장 못 미쳐 삼거리에도 유진오 집이라는 별장 형태의 조그마한 양옥이 있다. 붉은 벽돌로 건축한 이 집의 내부에는 페치카가 있어 마치 그림 속의 한 장면을 보여주는 듯하다. 이 집은 유진오가 거주하면서 글을 썼던 곳이고, 약수터 쪽의 별장은 이따금 산책을 하며 기거하던 곳이라 전하다. 이곳은 지금 60대의 노인내외가 관리하고 있다.

원각사와 관음사

1960년 초에 궁동의 옛 절터에서 서남쪽 등성이 84.5m지점에 원각사가 건립되었다. 절의 규모는 3간 단층대웅전이 절 아랫쪽을 향해 서있으며, 그 아래 서남쪽에는 육각정으로 만들어진 종각(鍾閣)이 있고 한칸으로 된 산령각(山靈閣)도 있다. 이 절의 특징은 산령각 남쪽에 시멘트로 만든 관음보살상이 2단으로 된 연대(蓮臺) 위에 조성되어 있는 것이다. 와룡산의 중턱에 원각사가 자리한 까닭으로 인해 멀리서도 이 관음보살상이 잘 보인다. 원각사의 뒷산인 와룡산(臥龍山)이 풍수학적으로 남성적인 산이라 그런지 이 절에는 남자 스님이 주지로 있다.


1970년대에는 궁동과 개봉동을 연결해 주는 높이 109m의 청룡산중턱에 관음사가 세워졌다. 원가사와는 대치되는 지점에 세워진 관음사는 규모가 작지만 종각과 3간 단층의 대웅전이 있으며 역시 시멘트로 저성된 불상이 경내에 있다. 미륵불을 조성한 이 불상은 까만 기단 위에 다시 흰 연대를 만들어 그 위에 입상(立像)으로 세웠는데 빨간색으로 입술연지를 한 것이 특색이다. 이 절의 뒷산인 청룡산이 여성적이기 때문에 원가사와는 달리 비구니가 주지로 있다.

교통안전진흥공단

증기기관차가 다니기 이전까지는 경인국도와 수궁동 길이 갈라지는 어구에서 턱거리 사이 일대에는 오류동 간이역이 있었다. 지금의 교통안전진흥공단 남쪽 오류동 331-25번지가 여기에 해당된다. 이 오류골 간이역과 북쪽의 교통안전진흥공단은 옛날 어린아이들이 전쟁놀이를 하며 지내던 곳이기도 하다. 위치로는 오류동이었으나 이 오류골 간이역은 궁동 어귀의 바로 앞에 있었기 때문에 오류골 보다는 궁골 어귀의 사람들을 위한 역이었다.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이 간이역은 그다지 활기를 띠지 못한 채 오류역으로 손님이 모두 몰리게 되자 끝내 폐쇄되고 말았다.


1957년에는 궁동 턱거리 동쪽 산기슭에 국립원호병원이 들어섰다. 이원호병원에서는 상이군경 치료를 담당하였는데 근방의 공기가 맑을 뿐만 아니라 공해가 적고 조용하여 병원으로서는 적격지였다. 그러나 시설이 낡고 노하한 원호병원을 1983년에 강동구 둔촌동으로 신축하여 옮겨가고, 이곳에 교통안전진흥공단이 들어섰다. 여기서는 자동차의 안전검사와 함께 우수기업체의 안전관리자들을 대상으로 3월부터 11월까지 4주 과정으로 안전관리에 관한 교육도 하고 있다.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자치행정과 이영미
  • 전화번호 02-860-2245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현재 0자 / 최대 1,000자)
만족도 조사 관련 내용 외에 문의사항이나 민원내용은 종합민원의 민원신청을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