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소개

고척동

  1. 구로소개
  2. 구로구역사
  3. 동별역사
  4. 고척동

연혁 및 동명의 유래

고척동(高尺洞)은 조선 영조 때 부평도호부고좌리였다가 1895년 5월 26일 인천부 부평군 수탄면 고척리로바뀌었고, 1896년 8월 4일 경기도 부평군 수탄면 고척리가 되었으며,1914년 3월 1일 경기도 부평군 계남면 고척리가 되었다가, 1941년10월에 경기도 부천군 소사읍 고척리가 되었다. 1962년 11월 21일국가재건최고회의가 제정 공포한 법률 제1172호「서울특별시 · 도 · 군 · 구의 행전구역변경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1963년 1월 1일을 기해 서울특별시의 행정구역이 대폭 확장되어시흥군 · 김포군 · 부천군의 많은 지역이 영등포구로 편입되었다.

 

이 때소사읍의 7개리(고척 · 개봉 · 오류 · 천왕 · 궁 · 항 · 온수)와 오정면의2개리(오곡 · 오쇠)가 서울특별시에 편입되었는데, 이 때 고척리도부천군 소사읍의 다른 6개 리와 함께 서울특별시로 편입되었던 것이다. 서울특별시는 이들 편입지구를 관할하기 위하여 1963년 1월 새로 10개의출장소를 설치하였는데, 그 중 오류출장소는오류리 · 고척리 · 개봉리 · 궁리 · 온수리 · 천왕리 · 항리 등을 관할하였다.1968년 1월 1일 오류출장소의 폐지로 영등포구의 직할동이 되었다가,1980년 4월 1일 대통령령 제9630호에 의해 영등포구 관할구역?? · 개봉동 · 오류동 · 궁동 · 온수동 · 천왕동 · 항동일원과 신도림동 일부를 관할구역으로 구로구가 분리 신설되고 구간경계 조정이 있게 되었다. 이 때 고척동은 구로구에 속하여 현재에이른다.

 

이후 인구의 증가로 인하여 각 동 사이에 인구 및 관할구역 등이현저한 차이를 나타내게 되자 1970년 5월 18일 서울특별시조례 제613호「동장정원 및 명칭과 관할구역 변경조례」에 의해 동의 관할 구역을조정하여 행정동의 균형 및 능률을 제고하였다. 이 대에 확정된고척동의 동세는 면적 3.77㎢에 가구수 3,775호 인구 18,184명으로 16통153개 반으로 조직되었다. 1978년 10월 10일 서울특별시조례 제1286호에의해 동명칭 및 행정구역획정이 있게 되고, 1287호에의한 동 통합 및분동으로 서울특별시는 종래 369개동에서 14개동이 증가하고 1개동이폐동됨으로써 382개동이 되었다.

 

이 때에 분동대상은 인구 3만5천명이상인 동과, 그 미만의 동 가운데 아파트의 입주 등으로 인구 격증이확실한 곳이었다. 고척동은 이 때 고척1동과 고척2동으로 분동되었는데,그 조정을 살펴보면 고척1동은 인구 18,110명이었고 고척2동은18,561명으로 그 경계는 자연하천과 소방도로를 기준으로 하였다.

 

고척동의 동명의 유래는 두 가지가 전해지고 있다. 그 하나는 이동네의 한 자연 마을인 고좌리(高坐里) 즉 높은 곳에 생긴 마을이라는데에서 연유한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이 동네는 경기도부천 · 안양 · 강화 사람들이 서울지역 사람들과 안양천을 경계로 하여생필품 및 농산물을 교환하여 오던 곳으로서 당시 계량기가 없어 교환측정이 곤란하자 긴 자(高尺)로 재서 서로 교환 측정하던 것을 고척이라칭한 데서 동명이 유래되었다는 것이다.

위치 및 연혁

고척동의 위치는 동쪽으로 안양천을 끼고구로동과 경계하며, 북쪽과 서쪽으로는 양천구(陽川區) 신정동과인접하고 있다. 남쪽으로는 개봉동과 경계하고 있으며 근래 새로아파트가 들어서고 있어 신흥 주택단지로 바뀌어가고 있다.

옛지명

고좌리 고잘마을

고척동의 동명이 되었다는 고좌리 또는 고잘마을은 높은 곳에 생긴 마을이라 하여 불리었다. 고잘은 고척동의옛마을 이름으로서 현재 고척1동 고척초등학교와 신안아파트 아랫쪽일대를 일컬었는데 고척동 전체지형 가운데 지대가 가장 높다. 얼마전까지만 하여도 안양천 변의 방죽을 고잘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고잘마을 앞의 길은 개봉4거리에서 강서로와 연결되며, 1980년대 초에이곳 주민들이 야금회사라고 불렀던 한국합금철회사와 우일화학 등의군소공장이 이전하고 풍원연립, 한효아파트, 현대아파트, 우성아파트, 서울가든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단위 주거지역이 형성되고 있다.

장터골

구로동 독립산업에서 안양천 고척교를 건너고척동의 첫 번째 동네가 장터골이다. 옛날에는 장터골 앞 안양천변에서경기 강화 · 시흥 · 안양 지역사람들과 서울지역 사람들이 안양천 옆에서생필품 및 농산물을 교환하여 오던 곳이라 하여 장터골이라 불린듯한데, 현재 동양공전 및 동양공고의 아랫마을로서 1975년 서울시에서첫번째 시도한 재개발사업지역으로 판자집과 구옥들은 말끔히 사라지고잘 정배된 주택지로 형성되었다.

덩어리

덩어리는 현재 고척2동사무소와덕의초등학교 주변에 위치한 마을로 고척동 가운데 역사가 가장 깊다. 조선시대에 유일하게 이곳에 마을이 형성되었던 덕의리는 30년 전까지만해도 가옥이 20여호 있었는데 아직도 이곳 사람들은 덩어리로 부르고있다.

삼공구

현재 덕의초등학교 앞 고척2동168번지일대에는일제 때 일본인 고바야시(小林)의 공장에 근무하는직원들을 위해 지은 삼공구주택(三工區住宅)이 있었다. 고바야시는지금의 영등포교도소와 구치소 자리에 군수공장을 짓고 이곳에 주택을지었다고 한다. 고바야시는 고척동의 토지를 거의 다 빼앗고 오갈데없어진 이곳 사람들이 그의 공장에서 일을 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고주민들은 말한다. 부근에 삼공구 다방이 있어 옛날의 이름을 전하고있다.

능골

능골마을은 고려시대에 이곳에 능터를잡으려고 했던 까닭에 붙여진 이름으로 현재 고척 2동 233번지 일대의계곡이며 전에는 능골로 넘어가는 고개에 서낭당이 있었다고 한다. 능골에는 1984년 12월 17일 고척고등학교가 설립되어 구로구 안양천서쪽의 개봉 · 고척 · 오류 지역에서 유일한 인문계 고등학교로 자리잡고있으며 인근에 한성아파트 등 많은 밀집주택이 들어서서 옛날의 계단식논으로 형성되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부근에고척근린공원과 신정근린공원 등이 있어 주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고있다.

가는골

가는골 또는 세곡은 좁고 가는 골짜기에있는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가는골의 우측은고척근린공원이고 좌측은 1972년 11월 1일에 설립된 세곡초등학교로 그아랫마을이 가는골이다. 가는골은 1970년초에 조성된 주택단지가 들어선이후 옛날의 포도밭이었던 곳이 지금은 인구밀집지역으로 바뀌고 있다. 강서로와 남부순환로를 연결하는 고척동길을 사이에 둔 이 마을은옛날의 농로나 우마차길을 경계로 개봉1동과 동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이 마을의 주거지역조성과 함께 들어선 개봉시장을 중심으로 상권이형성되어 고척2동 일부와 개봉1동의 생활권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 또한이 마을 뒷산 높은 지대는 1970년도에 택지를 조성하여 마을을이루었는데 이 마을을 육본단지 또는 삼덕마을이라고 부르고 있다.

삼거리

안양천 고척교를 지나 동양공전을 우측으로끼고 고척1동 안동네로 들어가면 로사의원이 마주하는데 그곳에서좌우로 길이 갈라지게 되어 삼거리라고 부른다. 강서로가 개통되기전까지는 이 부근은 많은 주민이 왕래하는 생활의 중심지였고, 능골 · 덩어리의 주민들이 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 길을 걸어동양공전 앞까지 걸어와야 했던 곳이기도 하다.

단혈고개

능골에서 고척동 육본단지를 통하여개봉동으로 넘어가는 길에 있는 고개를 흙이 묽은 관계로단혈(丹血)고개라 했는데 전에는 서낭당이 있기도 하였다.

명물 및 명소

우렁바위와 도당제

고척동에는 옛날에 바위가 울었다 하여우렁바위 또는 명암(鳴岩)이라고도 하고 길마바위라고도 하는 바위가있다. 양천구 목동과의 경계 지점에 있는 이 바위의 모습이 마치 감투나사모처럼 생겨 감투바위, 사모바위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 옆에는말안장 처럼 생겨 안장바위 또는 의자 바위라고 부르는 바위가 있다. 바위는 그리 크지 않으나 높은 산이 없는 이 지역에서는 그 중 큰바위에 속하는 것이다. 지금은 이 바위들을 목동아파트 단지 물탱크가있는 곳으로 옮겨놓았으나, 1988년까지만하더라도매년 10월 초하루에는이 바위에서 동네의 번영과 평안을 축원하는 도당제(都堂祭)를 지냈다고한다. 부근에 약수터가 있어 주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고 있다.

고척공구상가

영등포교도소와 영등포구치소가 인접한고척동 103-4번지에는 청계천 주변에 밀집해 있던 기계공구상가를외곽지역에 분산한다는 시책 아래 기계공구상가들이 이전해 왔다. 고척공구상가라 명명된 이곳은 건물 3동으로 이루어져 각종산업용품들의 도소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전기 · 전자용품 등의 부속품과각종기계용품을 판매하는 이곳에서는 1990년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는처음으로 시장 상가 건물의 옥상을 주차장으로 개방함으로써 주차난해소에도 한몫을 하고 있으며, 공구상가가 들어서면서부터 번화해진고척동은 경인로와 경인전철이 지나가고 있어 한적했던 이곳이 이전과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번잡해졌다. 이로 인해 공구상가의 주변에는많은 아파트가 들어서서 동의 면모를 일신시키고 있다.

동양미래대학

동양미래대학(東洋工業專門大學)은 고척교를 건너 안양천변의고척동 62번지 160에 자리잡고 있다. 1939년 4월 1일 동양공과학원으로설립되어 공업기술인 양성을 시작하였다가, 1965년 동양공과전문학교로바뀌면서 보다 전문적인 공업인을 육성하다가 1974년 2월에 동양공업전문학교로 개편하여 대학교육을 시작하였다. 1980년에공업전문대학으로 승격된 이 학교는 효성그룹이 재단으로 되어 있으며졸업생들은 특히 전자 · 전기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또한1953년 5월 19일에 설립한 동양공업고등학교가 노량진에서 이전하여같은 캠퍼스 내에 있으며, 2010년 3월 교명을 동양미래대학으로 변경하였다.

함양여씨묘역

구로구 고척동 산6번지 3호에 소재하는함양여씨묘역은 구로구에 유일한 서울특별시 지정 유형문화재로제80호이다. 1991년 12월 24일 지정된 이 묘역의 넓이는 1,025㎡이며,묘역 내에 묘 2기와 묘비 1개 · 문무관석 4개가 있다. 이 문화재는조선초기의 묘제를 알 수 있는 분묘로 함양여씨 종친회가 관리하고있다.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자치행정과 이영미
  • 전화번호 02-860-2245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현재 0자 / 최대 1,000자)
만족도 조사 관련 내용 외에 문의사항이나 민원내용은 종합민원의 민원신청을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