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소개

항동

  1. 구로소개
  2. 구로구역사
  3. 동별역사
  4. 항동

연혁 및 동명의 유래

항동(航洞)의 연혁을 살펴보면 조선 영조 때 부평도호부 항리였다가 1895년 5월 26일 인천부 부평군 옥산면 항리가 되었다가, 1896년 8월 4일 경기도 부평군 옥산면 항리가 되었으며, 1914년 3월 1일에 경기도 부평군 계남면 항리가 되었다. 1931년 4월 1일에는 경기도 부천군 계남면 항리로 되었고, 1941년 10월 1일에 경기도 부천군 소사읍 항리로 되었다가, 1963년 1월 1일에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오류출장소 항동으로 서울시에 편입되었다. 이 때에 항동은 서울특별시조례 제276호(1962년 12월 28일 공포)에 의해 영등포구 오류출장소 관할의 수궁동(水宮洞)사무소에 궁동 · 온수동과 함께 편입되었다가 오류출장소를 없앰으로 인해 영등포구의 직할동이 되었다가, 1970년 5월 18일에는 서울특별시조례 제613호(1970년 5월 5일 공포)에 의해 수궁동사무소를 없애고 오류동사무소에서 오류동 · 천왕동 · 항동 · 궁동 · 온수동의 행정을 맡았다.

 

1975년 10월 1일 서울특별시조례 제981호(1975년 9월 29일 공포)에 의해 오류동사무소가 오류1동과 오류2동으로 나뉘게 되었는데 항동은 오류동 일부 지역과 함께 오류2동사무소에 속하게 되었다. 1980년 4월 1일 대통령령 제9630호(1979년 9월 26일 공포)에 의해 영등포구에서 구로구가 분리 신설되자 오류2동은 영등포구의 관할을 벗어나 구로구의 관할이 되었으며 항동도 자연히 구로구의 지역이 되었다.港

 

항동이란 동명의 연원에 대하여는 풍수지리학적으로 마을의 형태가 배 모양이므로 이러한 이름이 붙었다는 견해가 가장 유력하다. 마을 이름에 "항(航)"이란 글자가 들어 있는 마을은 옛 부평의 땅에 두 곳이 있을 뿐인데 경기도 부천시 소사동을 중심으로 동쪽에 있는 곳은 구로구의 항동이고, 서쪽에 있는 곳은 인천시 북구 부개동에 딸린 마을인 항동(航洞)이다. 이 중 인천의 항동은 이곳이 부평군 군내면의 관할이 될 때까지는 항동이었다가 나중에 일신동(日新洞)의 한 마을인 항동(港洞)으로 바뀌었으며 그 후 부개동(富開洞)의 자연부락이 되었다. 따라서 항(航)자가 들어가는 마을은 이곳 구로구의 항동 하나만 남게 된것인데, 옛날 이 곳 일대가 바다처럼 물이 많을 때 배가 마을에 닿았으므로 항동이라 했다는 전설적인 해석도 있다. 천왕동의 너부대내와 소래(蕭萊)쪽의 낮은 곳은 해발 10m내외이므로 이러한 전설적인 해석도 전혀 무시할 수 없다는 생각도 든다.

위치 및 연혁

항동은 북쪽으로는 오류동과 동북쪽으로는 천왕동과 접하고 있으며, 남동쪽으로는 시흥군 옥길동과 경계이고 서쪽으로는 부천시에 접하고 있다. 이처럼 부천시 범박동 · 괴안동과 인접하고 광명시 옥길동과 경계가 되고 있는 항동은 전형적인 농촌 모습을 하고 있어 농업에 종사하는 인구 비율이 높고 주민들의 숫자가 전체 면적에 비해 매우 적은 편이다.

옛지명

항골

항동의 서남쪽으로 경기도 부천시 범박동과 경계가 되는 몰미산이 있다. 범과 같은 모양의 바위가 마을 어귀에 있음으로 인해 범바위골이라는 동명이 붙여졌고, 다시 범박골로 변하였다가 범박동이 된 곳이다. 이 범박동에서 항동으로 가려면 배 모퉁이처럼 튀어나온 산등성이를 돌아가야만 된다. 이 모퉁이 근방에 몇백 년 된 느티나무 한 그루가 있었다. 을축년(乙丑年) 대홍수 때에 소사펄이 물바다가 되었는데 마을 사람들이 피난을 가기 위해 뗏목을 만들어 타고 내려오다가 이 나무에 배를 매어두고 정착하면서부터 동네가 형성되었다고 한다. 시흥군의 과림저수지(果林貯水池)로 들어가는 물길이 구로구의 항동 · 천왕동과 부천시 범박동에까지 이르고 있고, 또 완만한 산비탈의 경사지대에 마을이 형성되는 일반적인 취락형성의 구조로 본다면 이 배못탱이는 범박동이 아닌 항동일 것으로 여겨진다.

망골

개척지마을 위쪽에 있는 골짜기로 개척하기가 무척 힘이 들었든지, 여기에 살면 망하겠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전한다. 이 망골 앞의 들, 곧 몰미산이 ㄷ자로 둘러싸고 있는 들을 망골들이라고 부른다.

서낭당고개

항동에서 삼각산과 건지산 사이의 봉우리를 향하여 넘어 천왕동으로 가는 고개다. 이 고개에 서낭이 있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며 웃당골이라고도 부른다.

앞내깔

시험장 저수지에서 천왕동 앞으로 흘러 옥련동으로 나가는 내를 앞내깔이라고 한다. 이 내의 양쪽에 논이 있어 앞내깔들이라고 부른다.

절알

"절 앞"이 변하여 된 말이다. 굴봉 서쪽기슭에 절이 있었다고 하며 그 절 앞이 되는 골짜기인데 약수터가있다.

벌뚝

천왕동 앞 너부대내 안쪽에 있는 둑. 농사를 위주로 하던 시절에 농사철이 다가오는 봄철에는 너부대 마을 사람과 천왕골 사람이 한데 모여 힘을 합쳐서 둑을 쌓아 물 공급원의 마련을 위해 힘썼다고 한다.

명물 및 명소

수문장 느티나무

마을의 입구인 옛날 농사 시험소의 앞 마당에수고 12m, 나무둘레 1.2m에 달하는 느티나무가 한 그루 서 있는데, 일제말에 측정된 이 나무의 당시 나이가 350여년이라 했으므로 지금은 400년쯤 된다. 이 느티나무는 마을의 수문장인 셈이다. 이 나무를 중심으로 동쪽은 차츰 지대가 낮아져 평야가 전개되고 있으며 이 벌판을 따라 안양천의 지류인 목감천이 흐르고 있다.

주거환경개선지역

와우산 아래에는 일제 때에 노량진 철길 주변을 정리할 때에 철거민들이 이곳으로 들어와 집단으로 부락을 만들어 살았기 때문에 철거민촌이라고 한다. 이때 마을 입구에 있던 성공회에서 많은 지원을 하여 이들 철거민들이 정착하여 야산과 잡초로 이루어진 들판을 개척했기 때문이다. 마을은 항동의 거의 모든 지역이 그러하듯 그린벨트로 지정되어있기 때문에 개발을 할 수 없었으나 철거민촌인 개척마을만은 주거환경개선지역으로 1989년 12월 30일 부로 지정되어 면적 8,730㎡에 18평형 연립주택 146세대를 건립하게 되었다.

항동저수지와 원종장

항동은 지리적 요건으로 인하여 일찍부터 농업을 중심으로 발전하였다. 대부분의 항동 거주민들은 농업과 밀접한 연관을 맺고 살고 있다. 항동의 한 가운데에 있는 항동저수지는 이러한 지리적 환경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1917년 4월 경기도 부천군 계남면 벌응절리에 농촌진흥사업을 위한 경기도 종묘장이 세워져 역곡동, 항동, 괴안동의 들판에 대한 농촌진흥사업이 전개되었다. 1932년 10월 1일 경기도 농산물 원종장은 경기도 농사시험장으로 개칭되었고, 1957년 2월 2일에 다시 경기도 농사원으로 되면서 농사 지도사업을 비롯한 농사 연구사업을 벌림으로써 농촌사업 진흥기관이 되었다. 1963년 4월 1일 농촌진흥법에 따라 농촌진흥원과 원종장에서는 새로 개발한 벼품종인 「유신」, 「밀양21호」, 「밀양22호」의 보급은 물론 각종 원예와 채소 및 과채류 재배, 기술개발 혁신, 논보리의 경작에 이어 벼농사를 이어가는 등농사진흥사업을 활발히 전개했으나 이제는 그런 자취를 찾아보기 어렵다.

 

항동저수지는 1973년 경 이곳 항동 32번지 근처에 있던 보(洑)크기의 저수지를 수면 면적 8천여평의 저수지로 개조한 것이다. 인근 42,000평의 논에 농사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성공회대학교

항동 1-4번지에는 대한성공회대학교가 있다. 이 학교는 1914년 4월 30일 강화군 관청리에 성미가엘 신학원으로 개교하였으나, 그 뒤 여러 차례의 이전을 거쳐 1957년에 지금의 자리에 학교 부지를 매입하여 교사를 신축하여 1961년에 개교하였다. 1987년 1월 17일에는 4년제 대학 학력을 인정받는 학교로 바뀌면서 1989년 3월에는 대한성공회신학교로 개명하였다. 신학 석사과정은 일반대학의학사학위를 가진 사람을 입학시켜 3년간의 신학 기초교육을 시키는 신학교육의 새 체제를 도입하는 혁신적인 것이다.

 

한편 대한성공회 유지재단에서는 1973년 1월 26일 항동 1번지에 정신지체아 특수학교인 성베드로학교를 설립하여 1975년 2월 15일 개교하였다. 그리스도 정신에 입각하여 종래 정신지체아동 시설의 기능을 보완하여 아동복지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일반 가정에서 양육 · 보호하기 어려운 정신지체아를 수용 · 보호하고, 지적 능력이 낮은 아동을 위한 특수교육을 내에서 개발하여 건전한 생활과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기초 지능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학교의 설립 목적이다.

유한공고

항동 10-8번지에는 유한공업고등학교가있는데 이는 1964년 10월 2일 유한양행에서 합리적 경영에 의한 이익금을 교육에 투자하여 인재 양성을 하겠다는 취지 아래 세운것이다. 본교의 부지는 항동과 부천시에 걸쳐서 있다.

항동 토마토

논이 많고 낮은 산들로 이어진 항동은 일찍부터 농사가 발달하였다. 참외, 수박, 복숭아, 포도 등 특산물이 많았던 항동에 농사 시험장이 생기면서 그 덕을 톡톡히 본 것 같다. 특히 일년감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 토마토는 항동의 특산물 중에서도 손꼽히는 것이었고 이 토마토는 궁중에까지 진상되었다. 붉고 알이 가득차 있으며 차진 이 토마토는 맛이 달아 항동 사람이면 누구나 토마토를 재배하였고, 이 토마토를 사기 위하여 먼 곳에서 이른 새벽부터 와서 줄을 서서 기다렸다고 한다. 찰토마토의 크기도 커서 한 개의 크기가 보통 배만 하였기 때문에 충분히 요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재배하는 집도 줄어들었고 각 지역에서 재배를 많이 하기 때문에 옛날만큼 명성을 날리지는 못하고 있다. 그러나 항동 토마토는 여전히 이름이 있어 토마토를 재배하는 사람들에게는 우선적으로 손꼽힌다.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자치행정과 이영미
  • 전화번호 02-860-2245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현재 0자 / 최대 1,000자)
만족도 조사 관련 내용 외에 문의사항이나 민원내용은 종합민원의 민원신청을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