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물질에 대한 기도폐쇄

  1. 보건정보
  2. 건강상식
  3. 응급처치
  4. 이물질에 대한 기도폐쇄

이물질로 기도가 막히는 일은 식사 중에 많이 일어난다. 음식물로 인해 기도가 막히는 흔한 경우는 다음과 같다.

기도가 막히는 경우

  • 술을 마시며 음식을 먹을 때
  • 음식물을 충분하게 씹지 않고 삼킬 때
  • 의치(틀니) : 음식물의 크기를 감지하기 어렵다.
  • 흥분하거나 크게 웃으면서 음식물을 삼킬 때

예방

  • 음식물을 잘게 썰어 먹고 천천히 잘 씹는다. (특히 의치를 한 사람의 경우)
  • 씹거나 삼킬 때 웃거나 빨리 말하지 않는다. 식사 전과 식사 중에는 술을 너무 많이 마시지 않는다.
  • 음식물이나 다른 물건을 입에 넣은 채 걷기나 달리거나 놀지 않도록 한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징후와 증상

부분 기도 폐쇄

호흡을 할 수 있는 경우에는 기침을 할 수도 있으나 호흡하는 중에 씩씩대거나 거르릉 거리는 소리가 나는 경우가 많다. 환자에게 기침과 호흡을 계속하게 하고 지켜본다. 환자가 이물질을 뱉어 내려고 애쓰는 것을 방해하면 안된다.

완전 기도 폐쇄

  • 기도폐쇄 환자가 의식이 있는 경우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중요한 징후가 나타난다.
  • 환자는 숨을 쉴 수 없고 기침을 할 수 없고 말 할 수 있습니까? 하고 물어도 대답하지 못한다.
  • 환자는 반사적으로 엄지 손가락과 나머지 손가락으로 목을 움켜쥐는 동작을 하여“목이 막혔다”는 신호를 한다.
  • 환자에게 청색증이 나타나거나 호흡을 하려 애쓰는 과장된 몸짓이 나타난다. 이런 경우에는 즉각적으로 환자가 의식을 잃기 전에 다음의 조치를 취한다.

이물질 제거 응급처치

복부 밀쳐 올리기

  • 복부 밀쳐 올리기는 배꼽과 흉골 끝 사이의 배의 한 중간을 빠르게 5회 밀쳐 올려 폐속의 공기를 밀쳐냄으로써 인위적으로 기침을 하게 하는 것이다. 처치원은 손으로 밀쳐 올림으로써 내장이 손상될 우려가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
  • 밀쳐 올리는 것은 기도를 막고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고 한 번씩 끊어서 실시해야 한다.
  • 매번 밀쳐 올리고 나서 이물질이 제거되었는지를 확인한다.
  • 환자가 서있거나 앉은 상태에서 환자의 복부를 밀쳐 올리려면 환자 뒤쪽에 서서 팔로 허리를 감싼 후 주먹을 쥔 엄지손가락 부분이 환자의 배꼽위에 오도록 하고 주먹을 다른 손으로 감싸 쥔다.
  • 두 손으로 환자의 복부 안쪽 위를 향하여 빠르게 밀쳐 올린다.
  • 의식이 없는 환자를 똑바로 눕힌 자세로 하는 경우에는 엉덩이나 넓적다리 위에 걸터앉는다.
  • 처치원이 이런 자세로 앉으면 환자의 배꼽에 똑바로 맞춰 위치하게 되므로 복부를 밀쳐 올릴 때 옆으로 밀려 앉아 간이나 비장에 손상을 줄 위험이 없게 된다.

손가락으로 꺼내기

  • 이물질이 보이거나 있다는 의심이 들면 손가락으로 꺼내야 하고 한손으로 입을 벌린 후에는 다른 손의 집게손가락을 뺨 안쪽을 따라 미끌리듯 혀뿌리가 있는 곳까지 넣는다. 이 때 손가락을 갈고리 모양으로 하여 휘저어 이물질을 꺼낸다. 이물질이 기도 속에 더 깊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한다.
  • 내용물이나 이물질의 제거 또는 구조호흡을 위하여 입을 억지로 열어야 할 필요가 있는 경우가 가끔 있다. 입을 억지로 여는 한가지 방법은 손가락 교차법인데 처치원의 엄지손가락을 환자의 아랫니에 둘째손가락은 윗니에 댄다. 그리고 엄지손가락은 아래로 둘째손가락은 위로 힘을 주어 입을 연 후 다른 손으로는 이물질을 제거한다.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의약과 문정은
  • 전화번호 02-860-3294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현재 0자 / 최대 1,000자)
만족도 조사 관련 내용 외에 문의사항이나 민원내용은 종합민원의 민원신청을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