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민여러분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건강지킴이'가 함께 하겠습니다!

충격이란 순간적인 혈액순환의 감퇴로 인하여 우리 몸의 전 기능이 부진되고 허탈된 상태를 말한다.

원인

대출혈, 심한 화상, 탄상(彈傷), 익수(溺水), 그 밖에 가슴 또는 머리의 부상

예방

중상자는 누구나 충격 상태를 일으킬 염려가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기를 기다리지 말고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응급처치를 실시하면 대개는 충격을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을 발견하였을 때 곧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하면 악화를 방지할 수 있다.

응급처치

  • 자세
    • 충격이 일어나면 심장과 뇌로 흐르는 피의 양이 적어지므로 머리와 몸을 수평으로 눕혀 이러한 기관에 흐르는 피의 양을 많게 한다. 만약 머리에 부상이 없으면 뇌로 피가 흐르는 것을 더 많게 하기 위하여 하체를 20 ~ 30cm정도 높여준다.
    • 가슴에 부상을 당하여 호흡이 힘든 환자인 경우에는 호흡을 쉽게 하도록 부상자의 머리와 어깨를 높게 하여 눕히고, 의식이 없는 환자를 무리하게 일으키거나 움직여서는 안 된다. 기도를 개방하고 가급적 편안한 자세로 눕힌다.

보온

부상자의 체온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힘쓰고, 부상자의 몸이 식으면 충격이 악화되므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담요 등을 깔고 덮어준다. 옷 · 신문지 등 구할 수 있는 대용품을 사용 일사병(日射病), 열사병(熱射病)등의 높은 열에 의한 환자는 시원하게 해준다.

음료

  • 의식이 없거나 희미한 환자에게는 원칙적으로 음료를 주지 않는다. 이는 호흡기관으로 잘못 들어가 질식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며, 특히 술등의 자극성 있는 음료를 주어서는 안 된다.
  • 열사병, 일사병, 심한 설사로 인한 탈수 등은 오히려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 머리 · 배 · 가슴의 손상, 내출혈 · 대출혈 등으로 수술을 해야 하는 환자에게는 절대로 음료를 주지 않는다. 그러나 환자가 심하게 원할 때에는 깨끗한 천에 물을 적셔 입 언저리에 대어 준다.

QR코드보기

담당부서 : 의약과 의무팀   |   담당자 : 봉정민 [Tel. : 02-860-3254]

시민만족도조사
시민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의 서비스 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 (현재 0자 / 최대 1,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