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민여러분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건강지킴이'가 함께 하겠습니다!

신체부위별 골절의 처치요령

뇌진탕 및 두개골 골절

머리를 맞던가 땅 바닥에 부딪히면 뇌에 손상을 받아 뇌진탕을 일으킬 수가 있다. 뇌의 손상은 대개 두개골절보다 더 위중하다. 머리의 손상이 골절인가 또는 뇌진탕인가는 응급 처치원 으로서는 구별할 수 없는 일이나 그 처치방법은 다음과 같다.

  • 응급처치
    • 부목을 대지 말고 코에 상처가 있으면 소독된 거즈를 대고 붕대로 묶어준다. 코가 기형이 될 염려가 있으므로 병원에 가도록 한다.

하악골 골절

  • 응급처치
    • 머리자체를 부목으로 이용한다. 손바닥을 턱 밑에 대고 아래턱을 조심스럽게 올려서 아랫니를 윗니에 맞춘 다음 그대로 붕대나 삼각건으로 아래턱 밑을 받쳐서 머리에 묶어준다. 환자가 토하면 즉시 붕대나 사각건을 풀어준다. 환자는 병원에 보내도록 한다.
      하악골 골절

쇄골 골절

  • 응급처치
    • 부상 당한쪽 팔의 손이 팔꿈치보다 약간 높게 하여 반대쪽 어깨에 대고 삼각건으로 묶은 후 다시 팔 전체가 몸에 붙게 삼각건으로 묶어준다.
      쇄골 골절

상박골 골절

  • 주관절을 「ㄱ」자로 구부리고 어깨로부터 부관절에 이르는 길이의 부목을 잘 짜서 바깥쪽에 대고 삼각건을 부러진 뼈 위쪽에 하나 아래쪽에 하나씩 대고 부목을 잘 묶어 준다.
  • 삼각건으로 팔걸이를 만들어 목에 걸어 준다. 삼각건으로 팔 전체를 가슴에 묶어 고정 시킨다. 겨드랑이를 고여주고 만약 부목을 구할 수 없으면 삼각건으로 전박을 끌어 올려 팔 전체를 가슴에 붙이고 붕대를 감아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킨 다음 병원으로 보낸다.

주관절 골절

  • 응급처치
    • 환자가 팔을 편 자세로 있으면 겨드랑이를 많이 고인 다음 겨드랑이에서 손가락까지에 이르는 부목을 손바닥 쪽에 대어 준다. 주관절이 구부러진 채로 있는 환자를 발견하면 팔을 무리가 되지 않게 끌어올리고, 쇄골골절의 경우와 같이 그 팔을 동체에 대고 삼각건으로 고정시킨다. 구부러진 주관절을 무리하여 펴려고 해서는 안 된다.
      주관절 골절

전박골 골절

  • 응급처치
    • 응급 처치원이 부목을 준비할 동안 환자를 바로 눕히고, 팔을 그의 가슴 위에 올려놓은 자세가 제일 좋다. 주관절로부터 손가락 끝에 이를 만큼 긴 부목 두개를 잘 짜서 한 개를 손바닥 쪽에 다른 한 개를 손등 쪽에 대고 두 개 이상의 삼각건으로 묶어 고정시킨 다음 손을 주관절보다 약 10cm정도 높이고 손바닥이 가슴 쪽을 향하게 하여 넓은 붕대로 팔을 끌어 올려 고정시킨다. 이때 대용부목으로 잡지, 신문지, 골판지, 플라스틱자 등 현장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을 사용한다.
      전박골 골절

수골 골절 또는 좌상

  • 응급처치
    • 헝겊으로 싼 부목을 전박의 중간으로 부터 손가락 끝까지 닿게 손바닥 쪽으로 대어준다. 붕대를 너무 단단히 감지 말고 손끝이 주관절보다 약 10cm정도 높고 손바닥이 안쪽을 향하도록 팔걸이를 한다.
      수골 골절 또는 좌상

발목골절

  • 응급처치
    • 발 전체를 베개 위에 올려놓고 붕대를 감는다. 만약 베개가 없으면 발 뒤축으로부터 무릎 바로 아래까지 닿는 두 개의 부목을 싸서 양쪽에 하나씩 대고 묶는다.

발등 뼈 골절 또는 염좌

  • 응급처치
    • 발등이 부어 오를 때 아픔을 막기 위하여 구두와 양말을 벗긴 다음 넓은 헝겊을 두툼하게 고이고 꼭 맞게 붕대를 묶어준다. 그러나 너무 꽉 묶지 않도록 한다.
      발등 뼈 골절 또는 염좌

QR코드보기

담당부서 : 의약과 의무팀   |   담당자 : 손경숙 [Tel. : 02-860-3074]

시민만족도조사
시민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의 서비스 향상을 위한 시민 여러분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1,0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 (현재 0자 / 최대 1,000자)